[포토]임인년, 용맹스러운 호랑이 가족

로컬세계 local@localsegye.co.kr | 승인 2021-12-31 18:49:28
  • 글자크기
  • +
  • -
  • 인쇄






2022년 임인년은 ‘검은 호랑이의 해’다. 옛날부터 호랑이는 용맹하고, 기백이 뛰어나 새해가 되면 대문 앞에 호랑이가 그려진 문배도를 붙였다.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기원하는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다. 임인년을 앞두고 지난 20일 용인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열린 한국 호랑이 5남매 공개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6월 27일 태호(아빠)와 건곤이(엄마)사이에서 태어난 5남매(아름·다운·우리·나라·강산)처럼 용맹스러운 호랑이의 기운으로 코로나 시대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상으로 회복을 기원한다. (사진= 국민소통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로컬세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