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세청장 ‘진입금지’ 무시한 ‘황제식 출퇴근’ 눈총

부산시청 로비→엘리베이터룸 지름길 모두 차단, 시장·직원·방문객 예외없이 체온측정기 설치된 안내석 통과
임성빈 청장 ‘차량 진입금지’ 현관앞까지 탑승한 채 6개월째 출퇴근
시민단체 “특혜제공한 지시자·실행자 전원에 대해 엄정한 감사하라” 촉구
전상후 기자 sanghu60@naver.com | 2021-02-22 18:58:59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18일 현재 부산지방국세청 정문에서 청사 현관으로 진입하는 통로 6m 정도의 통로 양편에 진입금지라는 고정식 푯말이 설치돼 있다. 부산국세청은 취재가 시작된 직후 특혜시비를 차단하기 위함이었는지 어느 틈엔가 이 푯말을 제거해 22일 현재 흔적만 남아 있다.

 

 

지난해 9월 초순 부임한 임성빈 현 부산국세청장에 대한 특혜의혹이 22일 제기됐다. 

 

임 청장은 부임한 뒤 지금까지 6개월째 짐을 실은 차량 이외 일반차량의 진입이 금지된 청사 현관앞까지 차를 타고 들어와 하차한 뒤 출근하고 있다. 퇴근할 때도 마찬가지로 현관 앞에서 승차한다. 

 

부산국세청 현관 앞으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정문 출입구를 통과하자마자 경비실 우측으로 우회전을 해야 하는데, 부산청은 이 통로 좌우 양측 가장자리에 올해초 ‘진입금지’라고 적힌 푯말 2개를 고정식으로 설치해 짐을 실은 차량 외 일반 차량은 출입을 금지해 왔다. 

 

그런데 부산국세청은 본지가 지난 18일 오전 ‘진입금지’라고 적힌 푯말을 촬영하는 등 특혜의혹 전반에 대한 취재에 돌입하자 18일 오후부터 22일 오전 사이에 갑자기 슬그머니 푯말을 제거했다. 

 

시민단체 초록생화 백해주 대표는 “자체 규정을 무시해가면서 고위층에게 제공한 특혜에 대한 지시자와 실행자 등 관계자 전원에 대해 엄정한 감사를 신속히 실시해 조치하고, 그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라”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국세청은 지난해 9월 4일 직전 청장의 청내 전송과정에서 50인 이상의 실내모임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어겨가며 100여명이 로비에 촘촘히 도열해 ‘황제식 배웅’을 해 시민단체 활빈단 대표에 의해 고발됐었다. 

 

부산=글·사진 전상후 기자 sanghu60@naver.com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전상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독도님 2021-02-22 21:02:36
백신을 실험을 국세청부터~~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