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메워메 시상에 어짜쓰까"…고창서 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 열려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19-05-15 19:1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투리 경연대회 모습.(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한반도 첫수도로 가는 시간여행 프로그램인 전주MBC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가 지난13일 고창읍성 앞 잔디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사투리는 ‘촌스럽고 품위 없는 말’에서 지역고유의 정서와 문화 역사을 담고 있는 아끼고 보존해야하는 아름다운 말로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


이날 경연대회에서 쇠때, 살강, 정지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전라도의 젊은 세대도 들으면 무슨 말인지 모르는 단어들이 펼쳤다.


70대 할머니의 시집살이 이야기를 사투리로 펼쳐내자 나이 지극한 세대들은 격하게 동감하면 그때는 그랬지 하며 추억에 감기고, 저게 무슨 소리야 하는 젊은 세대들도 있었다.


또한 국악신동 김태윤양의 사투리 버전 흥보가, 술꾼남편 이야기 등 참가자들의 소소한 일상을 맛깔 나는 전라도 사투리로 풀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별공연으로 경상도 사투리 대회 우승자 임무창씨와 전라도 사투리 경연대회 대상의 오점순씨의 영호남의 사투리 대결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오점순씨는 “사투리는 그 지방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가 담겨있는 아끼고 보존해야 할 지역문화다”며 “학문적으로 연구해 기록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 해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