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임시 폐쇄… 초강력 대응

대전 거주 372번 확진자, 지난 19일 영등포역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방문 확인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20-02-23 20:34:40
  • 글자크기
  • +
  • -
  • 인쇄

▲영등포구,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임시 폐쇄… 초강력 대응.(영등포구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서울 영등포구가 대전 거주 코로나 확진자의 영등포역 및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방문을 확인한 즉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을 임시 폐쇄하는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지난 19일 영등포역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을 방문했던 372번 확진자(65세, 여)가 20일부터 발열.몸살 증상을 보였으며, 대전 유성구 보건소를 방문해 검진한 결과 22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구에서 372번 확진자의 동선을 자체적으로 파악하고 소독 방역 조치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372번 확진자는 지난 19일 남편과 함께 오전 8시 51분 대전발 무궁화호를 탑승해 영등포역에서 하차했다. 이후 영등포역에서 지하철 1호선을 탑승해 신도림역 2호선으로 환승, 관악구로 이동했다.

이후 관악구에서 신도림역을 거쳐 오후 3시경 영등포역에서 하차,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을 방문했다. 이후 해당 확진자는 영등포역에서 오후 3시 18분 대전행 무궁화호를 타고 대전으로 돌아갔다.

372번 확진자가 양성판정을 받은 지난 22일 저녁, 구는 영등포역 관계자에게 즉시 연락해 관련 사실을 공유하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으며, 영등포역 승강장, 계단, 에스컬레이터, 지하철 연결통로 및 시설물 등 주요 동선에 소독·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구는 23일(일) 오전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 공문을 보내며, 구민의 안전을 위해 영업장 폐쇄 등 강력한 조치를 요청한 결과 해당 백화점이 잠정 폐쇄됐다. 이와 함께 소독.방역 실시, 직원 건강 전수 모니터링 등도 요청했다.

구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건물 외부 및 인근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등 통행로 전체에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선제적 예방조치로 광범위한 소독·방역 활동을 실시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23일 오전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간부진들과 향후 대응책에 대해 면밀히 논의했다. 오후에는 영등포역 및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을 현장 방문해 방역 조치 상황을 살피고 구민의 안전을 챙겼다.

구는 향후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대전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확진자 접촉자 조사를 실시, 감염 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조치 중에 있으며 주민 안전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만큼,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며 “24시간 방역 체제로 총력 대응을 통해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