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티투어버스 14일간 3721명 이용‘대박 인기몰이’

추석연휴만 2991명, 탑승률 122% 나흘간 증회 운영… 버스추가, 코스추가 등 검토
김성현 기자 ksh74@naver.com | 2017-10-10 20:3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창원시티투어 2층 버스.(창원시청 제공) 

[로컬세계 김성현 기자]지난달 22일부터 본격적으로 운행되기 시작한 창원시티투어 2층 버스가 지난 추석연휴기간 이용객을 수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대박인기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9일까지 14일간(추석당일과 월요일 휴무) 환승인원포함 총 3721명, 이중 9일간의 추석 연휴기간에만 총2991명이 시티투어 2층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탑승률은 75%, 추석연휴기간은 122%에 달했다.

시는 48개월 미만 어린이와 국가유공자 등 무료탑승과 환승한 인원을 제외한 14일간의 순수 탑승객만 해도 2276명에 달했고, 이중 추석연휴기간 전체탑승객의 77%인 1748명이 탑승한 것으로 미뤄 창원시티투어 2층 버스가 창원시민과 방문객들에게 확실한 관광상품으로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순수 탑승객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기록한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인 8일이었으며, 7일이 337명, 5일이 311명 순이었다.


특히 추석 차례를 모시고 가족과 함께 시티투어에 나섰던 일부 시민과 관광객은 출발지점인 창원중앙역에서 미처 탑승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고향에 내려와 차례를 지낸 후 시티투어버스를 찾았다는 한 탑승객은 “수년전 유럽을 여행하면서 시티투어버스를 타봤는데 창원시티투어 2층 버스도 유럽 못지않은 즐거움이 있어 놀라웠다”며 “특히 해설사가 주요관광지를 맛깔스럽게 설명하고 4개 국어 통역도 되어 서비스가 무척 좋다는 인상을 받았다. 대박이 예상된다”며 활짝 웃었다.

 


황규종 시 관광과장은 “지난 2012~2016년 운행된 1층 시티투어버스의 연간 평균 탑승객이 8200명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번 2층 버스는 한 달도 채 안 되는 기간 3700여 명을 기록할 정도로 대박 인기를 끌었다”며 “기존보다 최소 10배 이상 이용률 증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버스추가 도입과 코스추가 등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시티투어 2층 버스가 ‘2018 창원 방문의 해’ 효자상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2일부터 운행되고 있는 창원시티투어 2층 버스는 길이 12.5mㆍ높이 4mㆍ너비 2.5m로 1층엔 17석ㆍ2층 53석으로 장애인석 포함 총70명의 인원이 탑승할 수 있다. 오전 9시 30분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용지호수공원~창원의 집~시티세븐~마산상상길~마산어시장~진해 제황산 공원~진해루~창원중앙역 등 8개 주요 관광지를 순환형으로 1일 5회 운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성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