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건축물 712만동…준공 30년 이상이 37%

지난해 연면적 전년대비 수도권 1.8%·지방 2% 증가
남성업 기자 hq11@naver.com | 2018-02-07 21:16:26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남성업 기자]지난해 전국 건축물은 712만 6526동으로 전년 대비 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7일 지난해말 전국 건축물 동수는 전년 대비 7만 1793동(1.0%) 증가한 712만6526동, 연면적은 6830만7000천㎡(1.9%) 증가한 36억4193만3000㎡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제공.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980만5000㎡(1.8%) 증가한 16억 4171만 1000㎡이고 지방은 3850만2000㎡(2.0%) 증가한 20억22만2000㎡다.

용도별 면적은 주거용이 가장 컸다. 주거용은 1.1% 증가한 17억1848만6000㎡(47.2%)으로 가장 컸고, 상업용은 3.2% 증가한 7억8593만3000㎡(21.6%), 공업용은 2.9% 증가한 3억9637만3000㎡(10.9%), 문교·사회용은 2.5% 증가한 3억2932만9000㎡(9.0%) 순이다.

주거용의 경우 아파트가 10억4613만8000㎡(60.9%)로 가장 크고 단독주택 3억3355만9000㎡(19.4%), 다가구주택 1639만80000㎡(9.5%), 다세대주택 1억2139만㎡(7.1%), 연립주택 4096만㎡(2.4%) 순이다.

시도별 단독주택의 비율은 전남(47.6%), 제주(37.4%), 경북(36.7%) 순이고, 다가구주택은 대전(16.0%), 대구(14.5%), 울산(12.3%) 순이다.

아파트는 세종(79.7%), 광주(73.8%), 부산(69.7%), 연립주택은 제주(10.2%), 서울(3.6%), 강원(2.7%), 다세대주택은 서울(14.3%), 인천(13.2%), 제주(10.3%) 순으로 나타났다.

노후된 건출물 비율은 지방이 더 많았다. 노후 건축물은 수도권이 26.3%, 지방은 40.4%를 차지했다.

준공 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은 전국 260만 1270동으로 전체(712만 6526동)의 36.5%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주거용 건축물의 노후화 비율이 높았다.

한편 최고층 건축물은 서울 ‘롯데월드타워(123층)’로 나타났다.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전년대비 1개동이 증가한 103개동이다. 현재 건설 중인 초고층 건축물은 부산 롯데타운(107층),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101층) 등이다.

통계자료에 대한 세부자료는 건축행정시스템(www.eais.go.kr) 및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남성업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