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고양시 송유관 화재현장 찾아 화재진압 상황 점검

“주민피해 최소화 하되, 소방관 안전 최우선해 화재진압” 주문
이명호 기자 lmh@localsegye.co.kr | 2018-10-07 21:39:4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재명 지사가 화재진압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경기도 제공) 
[로컬세계 이명호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고양시 덕양구 송유관공사 화재 현장을 찾아 화재진압 상황을 살펴보고 소방관을 격려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7일 오후 7시 15분경 화재현장을 방문해 이재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진압 상황을 보고 받고 “휘발유 저유소 화재인 만큼 현장에서 화재진압 활동 중인 소방관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라”면서 “화재발생장소 인근 주민 대피 등 주민안전과 피해 최소화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언제 쯤 진화가 되는지를 묻는 이 지사의 질문에 이 본부장은 “현재 연소저지와 기름을 빼는 드레인 작업을 동시에 하고 있다”면서 “전 소방력을 동원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진화작업에 임하겠다”라고 답했다.


경기도 북부소방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불은 오전 10시 56경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784-1번지에 위치한 대한송유관 공사 경인지사에서 발생했다.


이곳에는 총 14개의 옥외탱크가 설치돼 있으며 불이 난 저유탱크에는 4463kℓ의 휘발유가 저유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소방본부는 마침 휴일이라 일하던 직원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소방본부는 10시 56분 신고접수 후 현재 헬기 5대와 탱크차 30대 등 136대의 장비와 364명의 인원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 소방본부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이날 오후 1시 2분경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으며 충북소방본부와 영등포소방서, 종로소방서 등에서 유류화재진압에 사용하는 거품소화물질인 폼약을 지원받았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