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20일 선농대제 열어 풍년 기원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초헌관으로 참여…제례봉행, 어가행렬 등 진행
임종환 기자 lim4600@naver.com | 2019-04-20 21:4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20일 오전, 동대문구 제기동 선농단에서 열린 ‘2019 선농대제’에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초헌관으로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동대문구 제공) 

[로컬세계 임종환 기자]“올 한 해 풍년 들게 해주십시오”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20일 오전, 제기동에 위치한 선농단(사적 제436호)에서 동대문문화재단 주최로 ‘2019 선농대제’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올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풍년을 기원한 이날 선농대제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임금의 역할인 초헌관으로 나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9시 30분, 제사에 쓰이는 향과 축문을 전하는 의식인 전향례로 행사가 시작됐다. 이어 제기동 함경면옥 앞에서 선농단까지의 300m 구간에서 어가행렬이 펼쳐졌다.

 


취타대의 흥겨운 연주에 맞춰, 초헌관을 비롯한 제관, 금군 등 총 130여 명이 임금의 행차를 재연했다. 종암초등학교 학생 20명도 직접 옛 장군의 전통의복을 갖추고 어가행렬에 참여해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10시 30분부터는 김동목 성균관 부관장의 집례 아래 약 90분 동안 제례가 거행됐다. 제례는 전폐례,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례, 망요례 순서로 진행됐으며, 제례 전문해설사가 각 절차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 제례과정에 대한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이날 선농대제에서 방문객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끈 행사는 바로 ‘전통 설렁탕 재현’이었다. 대형 가마솥과 화덕을 설치하고 문헌에 따라 전통방식으로 설렁탕 3000인분을 조리해 방문객들에게 제공했다.

 

▲2019 선농대제에서 전통 설렁탕을 담고 있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과거 임금이 선농단에서 친히 밭을 갈고 함께 고생한 백성들에게 국을 끓여 나눠줬는데, 그 국이 ‘선농탕’이었고 오늘날 ‘설렁탕’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더욱 뜻깊었다.


12시 30분부터는 ‘설롱요리대회’도 열렸다. 동대문구 내 설렁탕 식당, 요리 아카데미 학생, 외국인 며느리로 구성된 팀 등이 참가해 자신들만의 비법과 손맛을 뽐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올 한 해 우리나라에 풍년이 들어 국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선농단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계승하고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임종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