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3개 향교 추기 석전대제(釋奠大祭) 봉행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18-09-12 21:44:31
  • 글자크기
  • +
  • -
  • 인쇄
▲유기상 고창군수가 고창향교에서 제례 의식을 하고 있다.(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북 고창군 추기(秋期) 석전대제(釋奠大祭)가 12일 오전 고창, 무장, 흥덕 3개 향교 대성전에서 각각 봉행됐다.


석전대제는 ‘정성스레 빚어 잘 익은 술을 받들어 올린다’라는 뜻으로, 공자를 비롯한 성현(聖賢)을 추모하고 덕을 기리기 위해 문묘에서 올리는 제사의식 행사이다.


석전대제는 초헌관(初獻官)이 분향하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奠幣禮)로 시작한 후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가 차례로 진행된다. 이어 음복례와 망료례(望燎禮)를 끝으로 의식 절차가 완료됐다.

 
원래는 산천(山川), 묘사(廟祀), 선성(先聖: 공자 739년에 문선왕으로 추정됨) 등 여러 제향에서 ‘석전’이라는 말이 사용됐으나 다른 제사는 모두 사라지고 오직 문묘의 석전만 남아 있기 때문에 지금은 ‘문묘 제향’을 뜻한다.

 


고창의 향교에서는 공자를 중심으로 공자의 제자들과 우리나라의 유학자 설총, 최치원 등 총 27위의 위폐를 모셔놓고, 매년 봄, 가을로 두 차례 음력 2월과 8월 초하루인 상정일(上丁日:첫째 丁日)에 거행되고 있다.


이날 고창향교에서는 초헌관(유기상 고창군수), 아헌관(고수면 유동석), 종헌관(고창읍 고정상), 무장향교에서는 초헌관(대산면 김영재), 아헌관(해리면 이길원), 종헌관(무장 정기표), 흥덕향교에서는 초헌관(성내면 이동렬), 아헌관(흥덕면 이희범), 종헌관(흥덕면 박명환)을 맡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각 향교마다 지역 내 헌관, 제관, 일반 유림 및 내빈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각 향교에서는 석전대제를 비롯한 향교일요학교, 기로연(耆老宴; 고령의 문신들을 위해 봄·가을 정기적으로 국가에서 베푼 잔치) 등 고창의 유교와 전통문화를 널리 홍보하고 계승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