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금융센터 3단계 개발 출항…2025년 준공

13일 부산국제금융센터 복합개발사업 3단계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맥서브 컨소시엄에 대우건설·신한금융투자·한국투자증권 참여
금융·업무시설 45층 연면적 14만7000㎡, 동북아금융허브 핵심기능할 듯
전상후 기자 sanghu60@naver.com | 2020-08-13 22:21:33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는 부산문현혁신도시 복합개발사업 3단계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서브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산문현혁신도시 복합개발사업 3단계 조감도.(오른쪽이 3단계 개발 때 신축되는 건축물) 부산시 제공


부산도시공사는 지난 4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행, 90일간의 공모기간을 거쳐 지난달 24일 사업제안서를 접수했다. 

 

이어 13일 선정심의위원회를 열고 맥서브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컨소시엄에는 대표사인 맥서브와 함께 대우건설, 일창건설,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등 총 6개사가 참여하고 국내 메이저 시공사인 대우건설이 책임준공을 한다. 

 

부산문현혁신도시 복합개발사업 3단계는 부산국제금융단지(남구 문현동 1226 일대) 애 부지 1만293㎡에 총 45층, 연면적 14만 7000㎡ 규모의 사무 공간으로 조성된다. 

 

3단계 개발사업은 금융 관련 기관들의 쾌적한 업무환경을 최우선 목표로 핀테크·블록체인 등 디지털 융복합 금융업무 공간과 동북아 금융허브도시 비전에 걸맞은 핵심적인 금융기관들을 유치·집적화해 기존의 1, 2단계 개발사업과도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맥서브 컨소시엄’은 필수도입시설인 금융업무 공간뿐만 아니라 직장인어린이집, 어린이 금융도서관 등 지역사회 커뮤니티 공간 인프라까지 공공생활시설 조성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맥서브와 책임준공을 맡은 대우건설은 단지 전체에 5G 기술을 도입해 금융업무에 최적화한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 컨소시엄은 또 건축물 에너지 효율등급 1등급, 녹색건축물인증 우수등급, 물 순환시스템 등 친환경 특화계획과 지능형 빌딩 시스템(IBS), 빌딩관리시스템(BEMS), 국제행사를 위한 통역시스템 등 첨단기술계획을 제안했다. 

 

부산도시공사는 우선협상대상자인 맥서브 컨소시엄과 협상을 거쳐 오는 10월 사업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맥서브 컨소시엄은 설계 및 인허가 후 2022년 상반기 착공, 2025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는 2014년 6월 1단계 개발사업 완공, 2018년 11월 2단계 개발사업 완공 이후 활성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시점에서 3단계 개발사업에도 우수한 컨소시엄과 시공능력이 뛰어난 건설사가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문현혁신도시 복합개발 3단계추진을 통해 해양·파생 금융중심지로서의 위상을 드높이겠다”며 “국제적인 금융인프라 확충으로 2차 금융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디지털금융 등 금융신산업에도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naver.com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전상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