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산길·바닷길 따라 인천 역사·문화둘레길 조성

녹색 종주길 10코스, 둘레길 16코스 시민들과 새롭게 정비
2022년까지 원도심 10곳에 차세대 5G 놀이터 마련
한세혁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8-11-06 22:42:30
  • 글자크기
  • +
  • -
  • 인쇄

▲박남춘 시장이 지난 7월 14일 인천대공에서 열린 인천사랑 실천 걷기대회에 참가한 모습.(인천시 제공)
[로컬세계 한세혁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시민과 함께 역사·문화둘레길을 조성하고, 창의놀이터를 확충해 녹색도시를 구현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의 둘레길 16코스, 종주길 10코스를 시민과 함께 역사·문화·자연이 살아있는 테마형 둘레길로 새롭게 꾸미고,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또 IT 기술을 접목해 창의적인 놀이터로 꾸민 5G 놀이터를 2022년까지 10곳 꾸밀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그린 에코 시티, 인천’ 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공원·녹지분야 3대 과제 12개 실현지표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3대 과제인 ▲친환경 생태 도시 숲 조성 ▲역사·문화둘레길 조성 ▲실외놀이터 확충을 골자로 국비와 시비 총 863억원을 투입해 도심 곳곳에 시민들이 쉴 수 있는 도시 숲·쉼터, 녹지 공간을 확충하고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인천형 둘레길을 조성한다.

 

▲인천시 계양산. 

인천시는 계양산부터 송도 바닷가의 솔찬공원까지 한남정맥 S자 녹지축을 따라 녹색 종주길 60㎞(10코스)와 소래포구~월미도의 해안변 둘레길, 월미산, 자유공원, 수도국산 등 역사·문화적 거점을 지나는 둘레길 16코스(141㎞)까지 총 201㎞의 녹색길이 조성돼 있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16억을 투입해 민·관 협치를 통한 시민 주도형 사업으로, 역사·문화·자연이 살아있는 인천형 테마길 ‘인천 역사·문화 둘레길’로 새롭게 꾸밀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도로개설 등으로 인해 단절된 녹색길을 연결하고, 인천의 두 녹색길(종주길과 둘레길)에 대한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을 개발해 적극 홍보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완주인증 스탬프 등대 및 포토존을 설치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인다. 또 안내 및 편익시설을 확충하고, 인천 역사·문화 둘레길 참여 시민에게 완주 메달 및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인천시 녹색 종주길 코스(60㎞, 10코스) 


둘레길(종주길) 이용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및 홍보사업의 경우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 2억원을 지원하여 민간위탁사업으로 연차별 운영하며, 녹지축 연결 사업에도 10억원을 들여 서구 가정동 산 104번지(종주길 3코스)에 대한 사유지 매입을 통해 녹지축을 연결하고 연수구 동춘동 봉재산 일원에도 비예산 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특히 둘레길 16코스와 녹색 종주길 10코스에 대한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북'을 2019년에 개발 완료할 계획이며 그 밖에도 노후안내판 교체, 방향안내시설 설치, 스토리텔링 안내판 26개소, 둘레길 마스코트 50개소, 방향안내시설(부착형 300개소) 설치 등 안내 및 편익시설 확충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시는 또 둘레길 및 종주길 코스별 주요 지점에 포토존 26개소를 설치하고, 포토존에 오프라인 인증용 스탬프 등대를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보람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완주 인증 스탬프 등대 및 포토존 설치사업과 둘레길 및 종주길 완주 시민에게 메달 및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시는 100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원도심 곳곳에 실외놀이터 10곳을 확충할 계획이다.


 IT 기술을 이용해 양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어 아이들의 창의력을 키우고, 아이들과 보호자가 함께 교육·체험·놀이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컨셉의 5G 차세대 놀이터이다.

 

▲2G~5G(차세대) 놀이터 계획. 


시는 놀이터의 컨셉을 ▲창의/반응 놀이시설(Free style) ▲모든 세대가 공유할 수 있는 공간(Free generation) ▲자유 공공통신망(Free wifi) ▲ 무장애 통합 놀이터(Barrier free)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로 잡고, 전세대를 아우르는 문화거점·소통의 공간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어린이, 주민, 전문가(아동심리·교육·IT·조경·공간 디자인 등)등으로 구성된 어린이놀이터 자문단을 운영하여 공간 구성, 테마, 조성 등에 대한 자문을 받을 계획이며 현재 관내 어린이놀이터(496개소)에 대한 이용실태 조사 및 5G 놀이터 단계별 대상지를 선정하여 연차별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또 장기적 과제로 인천대공원 등 실내 공간에도 공공 놀이터를 마련해, 미세먼지 등 나빠진 대기질로 인한 성장기 어린이 활동 위축의 대안을 마련하고 상업적 실내놀이터 이용 부담으로 생기는 놀이 기회 형평성 문제 해결을 꾀하는 등 다양한 사업과 아이디어 도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세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