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대 일왕 즉위식 첫날 행사… 축하 속에 성료.

이승민 특파원 happydoors1@gmail.com | 2019-05-01 22:57: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새로 즉위한 126대 일왕 부부.(사진= 이승민 특파)
[로컬세계 이승민 특파원]일왕 즉위식을 맞아 일본은 전국적인 축제분위기 속에서 새시대의 막을 열었다. 30년만의 일왕 즉위식과 레이와(令和)시대의 개막은 일본 국민들에게는 큰 경사였다.


5월1일 오전 10시반, 일왕은 궁전 마츠노마(松の間)에서 검새승계의 의(剣璽等承継の儀)에 참석하여 왕의 표로써 역대 천황으로부터 전해지는 삼종신기를 이어받았다.

 

▲새일왕이 삼종신기 청동검 청동거울 굽은 구슬을 받고 있다.

이 의식은 아마테라스 오미카미(天照大神)로부터 하사받아 지금까지 계승됐다는 청동검과 청동거울, 굽은 구슬 등 이른바 삼종신기(三種の神器)를 새 일왕이 넘겨받는 의식이다.


또 국민의 대표와 만나는 즉위후조견의 의(即位後朝見の儀)에 왕비·마사코 씨와 함께 참석하여 3권의 대표와 각료, 지방단체장 등 약 300명 앞에서 새일왕(天皇)으로서 첫대면을 하고 첫발언(お言葉)을 하게 되는 의식을 진행했다.


새로 즉위한 일왕은 이 자리에서 “일본국 및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하고, 국민의 행복과 국가를 한층 발전, 그리고 세계의 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새로 즉위한 일왕이 친동생으로부터 축하의 인사를 받고 있다.

오후에는 새왕 부부가 함께 상왕을 찾아가 즉위 의식을 무사히 마친 것을 보고 했고 황족들로부터는 축하의 인사를 받았다.


또, 미성년 왕족의 가족으로부터도 축하의 인사를 받으며 첫날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아키히토 일왕(125대)이 퇴위하고 나루히토 왕세자(126대)가 일본의 새로운 왕으로 즉위하는 오늘 5월 1일을 기점으로 레이와(令和)라는 새로운 시대가 시작됐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승민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박정진님 2019-05-02 09:13:55
쓸쓸한 마음이 듭니다. 한 시대가 역사 속으로 저물고 한 시대가 시작되었군요. 헤세천황은 착하고 부지런하셨던 분이셨는데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그토록 한국 방문을 원했고 한국인에게 역사적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원했던 분이셨는데...
자기 몸속에는 백제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하면서 조국 한국을 그리워하셨는데...
그런 일본 천황의 마음은 몰라주고 한국 국민은 너무도 매정하게 대했지요.
정선희님 2019-05-02 09:20:08
헤세천황이 그렇게 훌륭하셨던 분이셨다니 놀랍습니다.
존경스럽고 감동입니다.
지금은 상왕의 입장이시곘군요.
비록 퇴임을 하셨더라도 한국인들이 초대를 했으면 좋겠어요.
김유선님 2019-05-02 15:11:25
일본에는 새시대의 첫 막이 열렸군요. 새로운 레이와시대가 기대됩니다.
한일간에 좋은 관계를 바라고 세계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새 천황이 되길 기원합니다.
천황가와 삼종신기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는 내용 잘 보았습니다.
일본 천황가는 뭔지 모르는 신비로운 역사적인 내용이 숨어 있는 것 같아요.
황실 신앙 같기도 하고 우리 민족과 깊은 인연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무척 궁금하네요.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