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총리, 코로나 19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사태 선언

이승민 특파원 happydoors1@gmail.com | 2020-04-08 05:29: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일본인들이 자숙하면서 TV를 통해 아베수상의 긴급사태 선언을 지켜보았다.(사진=NHK 방송 캡처)


[로컬세계 이승민 특파원]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東京) 를 비롯하여 가나가와(神奈川),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오사카(大阪), 효고(兵庫), 후쿠오카(福岡) 등 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 기간은 8일 오전 0시부터 5월 6일까지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는 폐렴 등 심각한 증상 발생 빈도가 상당히 높아 국민의 생명 및 건강에 현저하고 중대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다”고 하면서 “도시를 봉쇄하는 것은 아니다. 대중교통 등 필요한 경제 사회 서비스는 가능한 유지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임시 각료회의에서 결정한 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대책의 사업 규모는 108조엔(약 1천200조원)을 결정했다.


대응책으로 사회 기능의 유지에 필요한 직종을 제외하고 텔레워크 실시, 출근이 필요한 경우는 순환 근무로 출근자 70% 이상 감축, 다른 사람과 충분한 거리 두기, 온라인을 통한 학습 적극 활용, 집회와 이벤트, 회식 자제 등을 제시하면서 대인 접촉을 70~80% 줄이면 2주 후에는 감염자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7개 지역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날 누적 확진자수를 보면 도쿄 1195명, 가나가와연 280명, 사이타마현 212명, 치바현 291명, 오사카부 428명, 효고현 225명이다. 일본 전국으로 보면 7일 오후 7시 현재 누적 확진자 5052명(사망자108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대응 의료체계와 관련해서는 “경증 감염자 수용을 위해 수도권지역에 1만실, 간사이(關西) 지역에 3천실의 호텔 숙박시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경제대책은 소득 감소 가구에 대한 현금 지급, 매출 감소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 대한 현금 지급, 기업의 세금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 등이 골자다.


일본 정부는 소득이 감소한 가구에 30만엔(약 335만원)씩의 현금을 나눠줄 계획이다. 아동수당을 받는 가구에는 자녀 1인당 1만엔이 추가 지급된다. 수입이 절반 이상 급감한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게는 각각 최대 200만엔(약 2천233만원)이 지급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수입이 급감한 기업의 세금과 사회보험료 납부를 1년간 유예하는 특례 제도도 신설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정책 금융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무이자·무담보 대출을 민간 금융기관도 담당하게 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의 사업 지속과 고용 유지도 지원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발표한 경제대책 규모 108조엔에는 재정지출 외 금융지원, 세금 및 사회보험료 유예, 사업에 참여하는 민간기업의 지출 등을 포함하고 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승민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