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의회…지역 현안해결 등 공조키로

지방세법 개정과 노을대교 건설사업 등 지역현안 사업 중점 논의
김경락 기자 kkr9204@daum.net | 2020-05-13 23:34:28
  • 글자크기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과 고창군이 함께하는 정책협의회 모습.(고창군 제공) 

[로컬세계 김경락 기자]전북 고창군이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지역위원회와 머리를 맞대고 지역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13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군청 종합상황실에서 윤준병 정읍·고창지역 국회의원 당선자와 함께 지역현안을 논의하고 2021년 국가예산확보를 위한 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창군의회 의원을 비롯해 전북도의회 의원도 함께 해 지역발전을 위한 정보공유와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안건으로는 고창군의 오랜 숙원사업인 지방세법(지역자원시설세)개정과 고창-부안 간 노을대교 건설사업(국도77호선) 등 14건의 내년도 국가예산확보대상 사업 중 지역현안사업이 중점 논의됐다.


고창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산지유통시설(APC) 지원사업 등 15건의 핵심사업에 대해서도 사업비 확보와 국가정책 반영을 위해 울력하기로 했다.


윤준병 국회의원 당선자는 “지역자원시설세 개정은 원전으로 인한 고창군민의 아픔을 충분히 공감하고 잘 알고 있는 내용으로 새로운 법안 마련 등 함께 공조해 가자”며 “국가예산 확보의 경우 중요한 사업 중심으로 우선순위를 협의해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유기상 군수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인 만큼 정치권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창군의 각종 현안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경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