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의 태극 여전사, ‘여자바둑 삼국지’ 황룡사배 출격!

최정, 오유진, 김채영,오정아, 조승아 등 5인의 태극 여전사
고현성 기자 local@ocalsegye.co.kr | 2019-04-12 23:4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최정 9단, 오유진 6단, 조승아 2단, 오정아 4단, 김채영 5단.(한국기원 제공) 

[로컬세계 고현성 기자]최정, 오유진, 김채영, 오정아, 조승아 등 5인의 태극 여전사가 여자바둑 삼국지 황룡사배에 출격한다.

제9회 황룡사·정단과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 1차전이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중국 장쑤성 장옌시 메종 뉴 센추리호텔에서 벌어진다. 경기에 앞서 19일 오후 6시부터는 대진추첨을 겸한 개회식이 열린다.


한국, 중국, 일본에서 각각 5명씩 출전해 연승전 방식으로 우승팀을 가리는 이번 대회에 한국은 랭킹시드를 받은 최정 9단과 김채영 5단, 국가대표 상비군 성적상위자 오유진 6단과 오정아 4단,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조승아 2단 등 5명이 출격한다.


세 차례 우승기록을 보유 중인 한국은 국내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을 앞세워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7회 대회에서 우승을 확정 지었던 오유진 6단과 3·6회 대회 4연승을 올린 김채영 5단, 5회 대회 5연승, 7회 대회 4연승을 기록한 오정아 4단의 ‘연승쇼’ 재현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첫 태극마크를 단 조승아 2단이 잠재력을 얼마나 발휘하게 될 지 기대된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이자 주최국인 중국은 위즈잉 6단, 리허 5단, 가오싱·루민취안·저우홍위 4단으로 팀을 꾸렸다. 지난 대회 첫 주자로 5연승을 거두며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운 리허 5단과 최종국에서 승리한 위즈잉 6단이 다시 한번 출전해 대회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일본은 셰이민 6단, 후지사와 리나·만나미 나오 4단, 뉴에이코·우에노 아사미 2단이 출사표를 던졌다. 일본 여자바둑 타이틀를 보유하고 있는 후지사와 리나·만나미 나오 4단, 우에노 아사미 2단 등 ‘드림팀’을 구성했다.


황룡사·정단과기배는 연승전을 도입한 2회 대회부터 지난해 8회 대회까지 홀수 회차에 한국이, 짝수 회차에 중국이 우승컵을 가져갔다. 홀수 회차를 맞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우승을 차지하며 우승공식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여부도 관심거리다.


중국기원과 장옌구 인민정부가 주최하는 제9회 황룡사·정단과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가 주어진다. 우승상금은 45만 위안(약 76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8000 위안(약 14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