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꽃, 봄을 맞은 연분홍의 설레는 여심

부천시 원미산 진달래동산에서
한상길 기자 upload01@naver.com | 2018-04-10 00:13: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진달래꽃이 온 동산을 연분홍으로 물들이며 봄을 맞은 여심을 유혹한다. 한상길 기자. 

[로컬세계 한상길 기자]진달래를 두견화라고도 부른다. 이는 두견새가 밤새워 피를 토하면서 울어 그 피로 꽃이 분홍색으로 물들었다는 전설에서 유래한다.


진달래가 피어내는 연한 분홍색의 꽃은 예로부터 두견주를 담그거나 화전을 만들어 먹던 고향의 냄새가 느껴진다.


또한 이 꽃잎의 연약함은 밤새의 비바람에도 낙화하기 쉬운 가냘픔이 있어 애달픔도 있다. 그래서인지 봄기운에 한껏 들뜬 아낙의 연분홍 여심과 닮아있음을 느낀다.

 


이를 완연히 느낄 수 있는 곳이 바로 부천시 춘의동 원미산 진달래 동산이다.

이곳에서는 원미산진달래축제가 원미산의 진달래꽃을 소재로 지역주민들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이 기간에는 시립합창단 축하공연, 퓨전 마당놀이, 노래자랑 등의 프로그램과 각종 부대행사가 펼쳐진다.

​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상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